본문바로가기 글자 크게 글자 원래대로 글자 작게
  • 홈으로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
 
우리학교일정 일정 더보기
이전달 일정    2022.07    다음달 일정
일정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생태체험과 생명의 소중함
작성자
장서윤
등록일
Sep 24, 2019
조회수
468
URL복사
첨부파일
Link

우리 독서토론논술 반에서 우리 학교 옥상 텃밭에 가서 배추 모종을 심었다.

우리 모둠이 조사한 채소가 배추였는데 우리 모둠이 조사한 배추를 심어서 기뻤다.

그래도 갓, 쪽파, 무도 직접 심어보고 싶었는데 아쉬웠다.

또 배추 모종을 심다 보니 배추가 작은 배추가 귀여웠고 친구처럼 느껴졌다.

원래 배추를 보고 그냥 무심코 지나갔는데 배추를 조사하고 직접 심어보니 이제 배추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그런데 옥상에서 내 눈길을 끈 것은 따로 있었다.

바로 말라죽은 배추 모종이다.

처음에 선생님께서 배추 모종들이 죽어서 새로 구입했다고 하셨을 때 별로 실감이 나지 않았지만, 옥상에 올라가서 죽은 배추 모종들을 직접 보니 더 실감이 나고 속상했다.

우리가 각 모둠의 채소 발표를 할 때 배추 모종을 계속 포트에서 뺐다 넣었다 했기 때문에 배추 모종들이 금방 죽을 것 같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이렇게 속상할 줄은 몰랐다.

텃밭 흙에 한 번 심어져 보지 못하고 뜨거운 햇볕이 말라비틀어진 죽은 어린 배추 모종에게 자꾸만 눈이 갔다.

이번 계기로 나는 작은 생명의 소중함을 알게 되었다.

요즘에는 많은 사람이 작은 생명을 무시한다.

모기나 파리 등 해충이나 벌같이 좋은 곤충들도 사람에게 위협을 줄 때는 이 곤충들을 죽일 수밖에는 없을지 모르지만 많은 사람들은 그냥 지나가던 개미나 공 벌레 등을 그냥 밟아 죽인다. 다쳐서 바닥에 뒤집혀 일어나려는 불쌍한 벌까지도 말이다. 사람들은 참 냉정하다.

어떻게 생명에게 그런 짓을 할 수 있을까? 당연히 “ 그까짓 벌레들이야 없어도 되지 않겠어?”라고 생각할 것이다.

나는 이 생명이란 그 누구도 함부로 다룰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

나는 이렇게 생명을 함부로 다루는 사람들을 보면 어떻게 어떻게 저 사람들은 작은 생명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 걸까? 라는 생각이 든다. 이 생명은 그 어떤 것도 따라 할 수 없을 것이다.

생명은 이 세상이 준 큰 선물이다.

우리가 생명을 함부로 다루는 행동은 우리는 세상이 준 큰 선물을 없애는 행동이다.

작은 생명도 우리와 똑같은 한 생명이다.

생명을 함부로 다루지 말자.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 공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목록
새글[0]/전체[258]
번호 제목 등록인 등록일 조회수 첨부
258 배추 심기 생태 체험 서준호 Sep 26, 2019 452  
257 배추모종을 심은날 이지윤 Sep 26, 2019 438  
256 생태체험과 생명의 소중함 장서윤 Sep 24, 2019 468  
255 배추 심기 생태 체험 김하은 Sep 24, 2019 469  
254 생태체험 배추심기 이예준 Sep 23, 2019 460  
253 생태체험 배추심기 조수인 Sep 23, 2019 479  
252 아삭~! 배추를 심었닥!!! 민서연 Sep 21, 2019 469  
251 색깔을 훔치는 마녀 독후활동 조효인 Jun 24, 2019 657  
250 색깔을 훔치는 마녀 독후활동 조수인 Jun 24, 2019 640  
249 색깔을 훔치는 마녀 (느낀점) 민서연 Jun 24, 2019 6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10페이지 이동 마지막페이지 이동
목록
  •  현재접속자 : 0명
  •  오늘접속자 : 50명
  •  총 : 6,465,850명